close

“그 일이 저에게는 일상이었습니다..”경찰관이 아이에게 한 행동이 11년 후 모두에게 작은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서울 서대문 경찰서에 한 남성이 방문했습니다. 그는 외국인인지 서툰 한국말을 사용하며 경찰에게 자신이 원하는 바를 설명했는데요.

그는 사진한장을 건내며 위의 사람을 찾아달라고 했습니다. 사진속에 있는 것은 한 경찰과 소년이 순찰차 앞에서 사진을 찍은 것인데요. 사진을 보여준 남자는 그제서야 자신의 소개를 하였습니다.

경찰서를 방문한 남자는 돗토리 카즈미치라는 일본인이었습니다. 그는 11년전, 가족들과 함께 한국으로 여행을 왔었는데요. 당시 아들이었던 돗토리 쇼지로는 한 경찰서를 지나가다 순찰차 앞에서 사진을 찍길 원했습니다.

쇼지로는 평소 경찰에 대한 동경심이 있었는데요. 하지만 쇼지로 혼자 독샷으로 사진을 찍기엔 뭔가 밋밋하다 느낀 카즈미치는 마침 자신들을 지켜보고 있던 한 경찰에게 아들 쇼지로와 함께 사진촬영을 해주길 부탁했습니다.

흐뭇하게 가족을 지켜보고있던 경찰은 흔쾌히 승낙하여 쇼지로에게 다가왔고, 그는 자신이 쓰고있던 경찰모자까지 쇼지로에게 씌워주며 사진촬영에 임했습니다.

그렇게 한국에서 좋은추억을 남긴 쇼지로는 경찰과 찍은 사진을 늘 볼 수 있게 자신의 책장위에 올려놓았는데요. 이때부터 쇼지로의 경찰에 대한 생각은 단순한 동경에서 자신의 꿈으로 변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무려 11년의 시간이 지나고, 쇼지로는 경찰관 공무원 시험에 합격하게 되었고 학교를 졸업해 경찰이 되었습니다.

바다건너 타국에서 만난 이름모를 경찰관의 친절덕에 자신의 새로운 꿈을 만들고 이루어낸 것입니다. 이러한 사실을 누구보다 잘아는 아버지 카즈미치는 당시 사진을 함께 찍었던 익명의 경찰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최근 다시 한국에 방문한 것인데요.

카즈미치의 사연을 들은 서대문 경찰들은 즉시 신원파악에 나섰고, 얼마후 그때의 경찰이 현재 순천에서 근무중인 김태형 경사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출처-SBS

하지만 경찰이 신원파악을 하는 사이 카즈미치는 귀국시간이 다가와 이미 한국을 떠나고 말았는데요.

상황을 모두 전해들은 김경사는 직접 쇼지로와 가족들을 보러 일본으로 향했습니다.

그렇게 11년만에 각자의 경찰제복을 입고 만난 쇼지로와 김경사.

둘은 오랜시간이 흘렀지만 한눈에 서로를 알아보았는데요. 쇼지로는 일본까지 찾아온 김경사에게 자신이 근무하는 모습과 성장과정에 대해 얘기하며 시간을 보냈다고 합니다.

그리고 김경사는 헤어지는날, 자신이 그때 씌워줬던 모자를 쇼지로에게 선물했는데요. 그러면서 아이들에게 친절한 경찰이 되라는 말을 남겼다고합니다.

쇼지로는 이날 김경사와 같이 찍었던 사진을 11년전 사진과 함께 책장위에 전시해 두었으며, 그의 모자도 함께 있다고 합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