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7년 동안 일한 그가 한번도 쉴 수 없었던 이유, 주변 모두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습니다

미국 버거킹에서 27년간 개근 근무한 남성, 미국 서부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버거킹 매장에서 조리사 겸 현금 수납원으로 근무해온 케빈 포드(54)는 생에 절반에 달하는 시간을 일하면서 단 하루도 쉬지 않았는데요.

워킹에서 무려 27년간 한 매장에서 일했고 매장에서 장기근속 선물로 근속 기념일에 맞춰 감사의 뜻으로 사탕 한봉지, 영화관람권, 스타벅스 컵 등이 담긴 선물 꾸러미를 건넸습니다.

소소한 선물이었지만 포드는 이에 감사를 표하며 하나하나 소개하는 영상을 찍어 틱톡에 올렸는데요.

그러나 이 영상의 조회수가 200만회를 넘어가게 되고 이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버거킹의 대우가 너무 적은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습니다.

그래서 그의 딸은 아빠가 받은 회사의 대접에 아쉬워하며 크라우드 후원 사이트에 사연을 올렸는데요.

우리 아버지는 27년전 우리를 싱글 파더인데도 입양했고 우리를 위해 27년간 단 한번도 일을 빠진적이 없습니다. 아버지는 곧 정년이 다가오고 있고 아빠에게 작은 선물을 주고 싶습니다.

반응은 폭발적이었는데요. 1주일도 채 지나지 않아 17만 달러가 넘는 돈이 모금됐고, 지난 4일 기준 무려 33만 달러에 육박한 성금이 모였습니다. 유명 배우 데이비드 스페이드도 5000달러를 기부하며 모금에 동참하며 거의 4억 5천만원에 달하는 돈이 모였습니다.

그는 이 소식이 퍼지자 한 티비쇼에 출연하게 되었고 이 자리에서 포드는 4년간 못봤던 손자들도 만납니다.

“어떻게 27년 동안 하루도 쉬지 않고 일할 수 있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포드는 “나도 모르겠다. 어쩌면 저는 로봇인가 보다”면서 “단지 아이들을 먹이고 학교에 보내기 위해 일하다 보니 하루도 쉴 생각을 할 수 없었다”고 답했는데요.

선물 꾸러미를 소개했던 영상에 대해서는 “불평을 하려고 찍은 게 아니었다”며 “여전히 그 선물에 감사해하고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버거킹에서 수십년 일한 다른 사람들은 아무것도 받지 못했는데 저는 뭐라도 받게 돼 감사하다”고도 했습니다.

포드는 이어서 자신의 이야기에 관심가져 주셔서 고맙다며 기부해주신 분들에게 고맙고 꿈이 이루어진 것 같다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이어 예상치 못한 큰 성금을 받게 되었지만 당장 은퇴하거나 휴가를 떠날 계획은 없다고 전했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