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실판 장발장 부자의 이야기..” 경찰이 부자에게 보인 행동에 모두가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지난 10일 인천 중구 중산동의 한 대형마트 식품코너에 한 남성과 가방을 맨 아이가 들어옵니다.

남성은 구석진 곳에서 아들이 멘 가방을 열어 물건을 주워 담다 CCTV를 보던 마트 직원에게 걸렸는데요. 경찰이 출동해 확인하니 아들의 가방에는 우유 2팩과 사과 여섯 개, 그리고 마실 것 몇 개가 담겨 있었습니다.

남성은 ‘너무 배가 고파 해선 안 될 짓을 했다’며 눈물을 흘렸는데요.

경찰이 확인해보니 A씨 가족은 기초생활 수급자였습다. 하지만 택시를 몰던 A씨가 당뇨와 갑상선 질환으로 여섯 달 동안 일을 하지 못하면서 A씨 가족은 생계를 유지하기 어려운 상태였습니다.

현장에 출동했던 이재익 경위는 당시 상황에 대해 “(마트로부터 절도 신고를 받고 가보니) 아버지와 아들이 울면서 피해자(마트 주인)에게 잘못을 빌고 있었다”며

“범행에 익숙한 사람들이었다면 그렇게 허술하게 안 했을 텐데, 폐쇄회로(CC)TV 바로 밑에서 가방에 주섬주섬 담는 장면이 녹화가 됐고 직원이 그걸 발견한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마트 주인 조진환씨는 “저도 자식 키우는 입장에서 처벌받게 할 수 없다”고 말하고 선처를 호소했는데요. 경찰도 경미한 사안으로 보고 A씨 부자를 훈방했습니다. 대신 이들을 식당으로 데려가 국밥을 시켜줬는데요.

인천 중부경찰서 이재익 경위는 “아침 점심도 다 굶었다고, 요즘 세상에 밥 굶는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습니까”라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출처-MBC

따뜻한 사연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는데요. 마트에서 A씨 부자의 상황을 곁에서 지켜보던 중년 남성이 느닷없이 음식점으로 들어와 하얀 봉투를 내려놓고 밖으로 나갔습니다.

B군이 따라갔지만 중년 남성은 애를 막 밀면서 그냥 가지라고 했다고 합니다. 봉투 안에는 현금 20만 원이 들어 있었고 A씨 부자의 상황을 듣고는 근처에서 현금을 뽑아 전달한 것입니다.

경찰이 감사장을 전달하려고 중년 남성을 찾았지만 결국 찾지 못했습니다.

경찰은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A씨에게 일자리를 알선하고 B군에게는 무료급식카드를 받도록 도왔습니다. 또 마트 주인 조진환씨는 A씨 가족에게 쌀과 생필품을 지원하겠다고 했습니다.

감동적인 사연에 네티즌들은 “아직도 살만한 세상이네요” “스크롤 내리는데 눈물이 함께 내리네” 등의 댓글을 달았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