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동네 주민도 모르게 만들고 가요..” 8년째 붕어빵을 만들고 홀연히 사라지던 사장님의 사연에 모두가 눈물 흘렸습니다

경남 창원의 한 골목에서 붕어빵을 파는 김정호 씨. 끊임없이 나오는 기침에 고통스러워하는 그는 수술이 시급한 후두암 3기 환자입니다.

하지만 수술은 절대 싫다고 말합니다. 수술을 거부하는 이유는 바로 아내 때문입니다. 혹시 수술로 목소리를 잃게 될 경우 아내에게 노래를 불러줄 수도 말동무가 돼줄 수도 없기 때문입니다.

15년 전, 김정호 씨의 아내는 심각한 뇌손상으로 하루아침에 식물인간에 가까운 상태가 됐습니다. 아저씨는 포기하지 않고 지극정성으로 아내를 돌봤는데요.

그렇게 8년째가 되던 해,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아내가 깨어나 아저씨에게 ‘여보’라는 말을 건넨 겁니다.

하지만 거동도 불편하고, 방금 전 본 사람도 기억하지 못할 만큼 심각한 치매가 남았습니다. 아내가 기억하는 건 남편 김정호 씨가 불러주던 노래와 그와의 추억뿐입니다.

아저씨가 아내가 식물인간일 동안에도 매일 노래와 이야기를 해줬기 때문인데요. 늘 아내 곁을 지키고 싶지만, 병원비를 벌기 위해 아저씨는 병원 앞에서 붕어빵 장사를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특별한 문구가 눈에 띕니다. “3마리 1000원 담아 가시고 돈은 소쿠리에 넣어주세요. 감사합니다”.

아내를 돌봐야 하기 때문에 자리를 비울 수밖에 없어 고민 끝에 셀프계산대를 만들어놓은 겁니다.

“바빠서 늦었다 미안하다” 붕어빵을 만들어놓는 시간 외에는 늘 아내 곁을 지키는 아저씨.

아저씨의 아내 간호는 자정이 넘도록 계속됩니다. 새벽이 돼서야 집에 돌아와 겨우 끼니를 때우는 아저씨.

그 와중에도 장사를 하며 조금씩 모은 돈으로 산 아내의 새 옷을 자랑합니다. “힘든 건 지금도 힘들어요. 그래도 희망의 끈을놓지 않고 매달리고 있지요” 

방송 후 김 씨는 후두암에 이어 식도암 판정을 받았습니다. 다행히 병원에서 수술을 무사히 받고 현재는 아내와 같은 병원에서 회복 중이라고 합니다.

“병원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주셔서 참 고마워요. 사람들을 믿으며 붕어빵 장사를 했고, 그 사람들도 저를 믿어줬어요. 세상에는 참 좋은 사람들이 많은 것 같아요. 그것만으로도 고마워요”라고 인터뷰를 통해 말을 전했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