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판사는 재판장 아래로 내려와 아이를 데려갔다” 재판을 보던 판사가 아이를 안고 재판을 본 사연에 모두가 안타까움을 표했습니다

화제가 된 이 사건은 허난성 푸양시 인민법원에서 열린 ‘친자불일치’ 이혼 소송 재판에서 목격되었는데요. 아내의 외도와, 이후 태어난 아들의 친자불일치 소송을 제기한 남편이 재판에서 아내와 갈등을 빚으며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2시간에 걸쳐 진행된 이혼소송은 부부 양측의 갈등이 커지면서, 한때 심한 폭언이 오갔던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특히 소송이 집중됐던 친생부인 이혼 소송 중 현장에 있었던 부부의 3세 아들이 울음을 터뜨리자 판사가 아이를 안고 달래주는 모습이 SNS를 통해 공개됐습니다.

앞서 세 차례에 걸쳐 이혼 조정 단계를 거친 부부였지만, 이날 역시 친자 관계 여부를 두고 갈등이 이어지면서 양육비 조정 시 부부 양측 간에 폭언이 계속됐는데요. 이를 보고 있던 부부의 아들은 작은 분홍색 어린이집 가방을 멘 채 얼음이 된 듯한 모습으로 한동안 움직이지 못하고 울먹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에 따르면, 이날은 부부의 이혼 소송이 최종 결정되는 재판으로 이에 앞서 총 세 차례의 조정과 20여 차례의 전화 통화를 통해 재판이 열리기 이전 양육비 등 금전적인 문제에 합의한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재판장에 마주 서자 날이 선 폭언과 비난 등의 발언이 심해지면서 소송은 약 2시간 이상 중단과 재개가 계속됐는데요. 부부는 법원 입구에 마주친 순간부터 폭언을 시작했다고 현장 목격자는 증언했습니다.

부부의 다툼이 계속되는 동안 아내의 친자로 확인된 3살 아들은 재판장 입구에서부터 얼음처럼 한 자리에 멈춰 선 채 울음을 터뜨렸다는 것이 목격자들의 설명입니다.

이때 재판장 아래로 내려와 아이를 위로한 것은 다름 아닌 재판을 담당했던 장즈치 판사였습니다.

장 판사는 부부의 폭언이 계속되는 동안 재판장 한쪽에 방치돼 있던 부부의 아들 정 군을 번쩍 안에 품에 안으며 조용히 다독이기 시작했던 것인데요. 이후 장 판사는 소송이 종료되기까지 약 2시간 동안 아이를 품에서 내려놓지 않은 채 소송을 진행했습니다.

당시 촬영된 사진 속 장 판사는 부부 양측 변호인과 가족들 사이의 언쟁이 높아지는 동안 가족 누구도 아이를 달래주지 않는 것을 안타깝게 여기고 이 같은 행동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재판이 진행되는 2시간 동안 부부의 아들은 판사의 품에 안겨 잠이 들었습니다.

장 판사의 선행은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들이 촬영한 몇 장의 사진이 온라인에 공개되면서 외부에 알려졌는데요. 해당 소식을 접한 중국 누리꾼들은 ‘재판관이기에 앞서 아버지이자 진정한 남성의 모습을 보여준 사례다’면서 장 판사를 향한 응원의 목소리를 전하는 분위기입니다.

누리꾼은 “엄숙한 재판장에서 누구보다 엄격한 재판관이지만 힘없는 아이 앞에서는 훌륭한 아버지와 같은 모습으로 아이를 달래준 판사의 모습에 박수를 보낸다”면서 “이 사건은 존경받는 판사와 힘없고 가난한 아이, 증오만 남은 부부의 모습을 전형적으로 드러낸 이혼 사건이다”라고 했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