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0년을 호수 속에서 보내야만 했던 어느 한 여성에게 내린 저주의 정체

세계에는 우리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생활 양식으로 하루를 보내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인도 서벵골 주에 위치한 농촌에 사는 여성은 무려 20년 동안 하루의 대부분을 호수 속에 들어가 생활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호수의 수면 위에서 얼굴만 내민 여성은 더위를 견디기 위해 물놀이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녀는 파탈니 고슈 씨 65세 인데요.

파탈니 씨는 매일 일출보다 일찍 눈을 뜨면 집 근처에 있는 호수 안으로 들어가 수면에서 얼굴을 내민 상태로 해가 질 때까지 12~14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런 생활을 20년 동안 매일 계속하고 있는데요.

그녀가 호수 속에서 생활하게 된 계기는 1998년의 일이었습니다.

어느 날 갑자기 파탈니 씨는 온몸의 피부 염증과 통증이 찾아왔다고 합니다.

원인은 알 수 없다고 합니다만, 낮의 햇빛이 피부에 악영향을 주고 있는 것 같고, 견디기 어려운 통증은 전혀 가라앉을 기미도 없습니다.

유일하게 몸을 물에 담그고 있을 때 통증이 완화되는 것으로 알려져 파탈니 씨는 집 근처 호수에 장시간 들어가게 되었고, 그것이 현재도 계속되고 있다고 합니다.

하루를 물속에서 보낸 파탈니 씨는 일몰 후 가족과 함께 사는 집으로 돌아와 약간의 쌀과 채소로 식사를 하고 잠잘 때까지 집안일 등을 해결하고 있다고 합니다.

가족들도 파탈니 씨의 수중생활을 걱정하고 있지만 도시에서 의사의 진찰이나 치료를 받을 여유도 없어 호수생활에서 현주소를 유지하고 있는 형편인데요.

같은 마을에 사는 신앙심이 깊은 사람들은 이렇게 생각한다고 합니다.

“그녀는 언젠가 호수의 정령이 될 것이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