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학교에 다녀온 아들의 손등에 ‘수상한 낙서’를 본 아빠가 의미를 알고 오열한 이유

새학기가 시작되어 학교에 다녀온 아들은 본 아빠는 아들 손에서 수상한 낙서를 발견하고는 조심스럽게 그 의미를 물었습니다.

잠시 망설이다 힘겹게 털어놓은 충격적인 말에 아빠는 조용히 눈물을 삼킬 수밖에 없었습니다.

영국 일간 더선(The Sun)은 손등에 숫자를 센 듯한 흔적을 가지고 돌아온 아들에게 그 의미를 듣고 가슴이 찢어지는 아픔을 느낀 아빠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습니다.

슬하에 세 자녀를 둔 아빠 매튜 비어드(Matthew Beard)는 지난 14일 SNS에 사진 한 장을 공개해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손등에 연속적으로 그려진 작대기들이 담겨 있어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는데요.

당시 매튜는 사진을 공개하며 “제 아들이 고등학생이 된 지 일주일이 조금 넘었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아들 손에는 지난 이틀 동안 아이가 언어적으로 또 신체적으로 얼마나 많은 괴롭힘을 당했는지 기록되어 있었다”며 “총 21개. 가슴이 너무 아프다”라고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알고 보니 아들이 손등에 그려온 작대기들은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할 때마다 고통을 참으며 기록한 ‘왕따’의 증거였습니다.

매튜는 “학교는 불량 학생들을 더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며 “그들의 부모 역시 (책임을 물어) 벌금을 내야 한다”라고 분노했습니다.

덧붙여 “강력한 사진인 것 같아 공유한다. 아들은 이틀 동안 학교에서 얼마나 자주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보여주고 싶어했다”며 사진을 공개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매튜는 “당신은 학교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모르고 그저 아이들이 학교에서 안전하길 바란다”며 아이들에게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