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영하 30도의 강추위에서 온몸이 얼어붙은 여성이 깨어나자마자 한 말

1980년 12월 20일 얼어붙을 듯한 겨울에 제인 칼리드는 매디슨 시골에 있는 인적이 드문 도로를 운전하고 있었습니다.

거의 모든 것이 눈으로 덮여 있어서 제인은 추워지기 전에 집에 갈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운전 미숙과 젊음 때문에 눈보라 속에서 차가 미끄러져 작은 둑으로 떨어졌는데요.

다행히 제인은 중상을 입지 않았습니다. 제인은 고장난 차 안에서 정신을 잃었고 날씨가 추워졌습니다. 시골이었기 때문에 아무도 그녀를 도와주지 못했고 제인은 마침내 차에서 내려 남자친구 넬슨의 집까지 걷기로 했습니다.

제인은 용기를 내어 남자친구의 집을 향해 걷기 시작했는데요. 제인이 넬슨의 집을 향해 걷자 기온은 영하 30도까지 떨어졌습니다.

설상가상으로 넬슨의 집은 그리 가깝지 않았고 제인은 오전 1시부터 남자친구 집을 향해 3km 이상 걸어야 했습니다. 남자친구 집에 도착할 다다를 무렵 갑자기 온몸의 힘이 빠졌고 남자친구 집 문에서 5m 떨어진 곳에서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제인은 폭풍 속에 6시간째 혼자 있다가 남자친구 넬슨이 여자친구가 걱정되어 집 밖에 나왔고 그녀가 바닥에 누워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몸을 뒤집었을 때 온몸이 밀랍 조각상처럼 얼어붙어 있었고 심장은 전혀 뛰지 않았습니다.

넬슨은 제인을 차로 데리러 가 가장 가까운 병원까지 필사적으로 차를 몰았지만 도로가 험난해 병원까지 가는 데도 시간이 걸렸습니다. 병원에 도착하자 의사와 간호사들은 제인을 보고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했는데요.

체온을 측정할 수도 없고 피부가 얼어 버려서 주사를 놓을 수도 없었습니다. 그녀의 동공은 빛에 반응하지 않았습니다. 제인의 가족은 병원에 왔고 의사는 그녀의 생존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심박수가 매우 약했고 저온 때문에 그녀의 혈액이 뇌에 닿지 않았으며 결과적으로 뇌 활동이 거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기적이 일어나면 혼수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지만 영구히 뇌가 손상될 거라며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말하는데요.

동상이 오랫동안 혈액에 닿지 않아 검게 변한 다리를 절단해야 했고 제인의 어머니는 의사가 치료를 받을 수 없다고 말한 뒤에도 손을 잡고 옆에 있었습니다. 제인의 얼어붙은 몸을 따뜻하게 하기 위해 따뜻한 소매와 전기담요로 몸을 감싸 줄 수밖에 없었습니다.

제인은 다음날까지 이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오후 1시가 되면서 의사와 간호사들은 기적적인 상황을 보게 됩니다. 죽은 거나 다름없었던 제인이 눈을 뜨고 중얼거리며 물을 달라고 했습니다.

놀라움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는데요. 제인은 필요한 기능을 모두 회복했고 영구적인 부상은 입지 않았습니다. 불과 6일 만에 의사들은 제인을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동으로 옮기고 서서히 원래 상태로 되돌렸습니다.

제인은 43일 후에 원래 상태를 회복한 후 퇴원했는데요. 그녀는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완전히 정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제인의 이야기는 미국 전역으로 퍼졌고, 사람들은 눈보라 속에서 온몸이 얼어붙어 6시간 동안 의식을 잃은 소녀가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을지 궁금해했습니다.

언론이 의사들에게 묻자 의사들은 모른다고 답했습니다. 이 소녀가 어떻게 살아남았는지 아무도 설명할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40년 동안 의사들은 제인의 상태에 대해 몇 가지 추측을 해왔지만, 그들 중 아무도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비밀을 적절하게 설명하지 못했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