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엄마가 2살 된 딸을 건물 2층 높이에서 던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

폭동과 약탈이 이어지는 남아공 더반의 한 건물에서 화재로 연기가 피어오르자 두 살 생일을 맞는 딸 멜로쿨레를 던진 엄마가 있습니다.

목숨을 구한 엄마 날레디 마뇨니는 인터뷰를 통해 이렇게 당시 절박했던 순간을 떠올렸는데요.

그녀는 아래에서 딸을 안전하게 받아준 사람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올렸습니다.

BBC 카메라맨 투투카 존디가 약탈꾼들로 북적이는 더반 시티센터 앞 거리에 서 있다가 이 긴박했던 순간을 담았습니다.

1층의 가게들을 약탈하던 이들이 불을 질렀고 건물 안에서는 이내 연기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마침 마뇨니는 동거남을 찾아와 16층에 머무르고 있었는데요.

위험한 그 순간 엘리베이터가 작동하지 않아 딸아이를 안은 채 계단으로 뛰어내려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파트 동 아래로 내려왔지만 상가 쪽 입구가 차단돼 아래로 빠져나올 수가 없었는데요.

어찌어찌해 그녀는 발코니를 통해 2층까지 내려올 수 있어서 그곳에서 아래 사람들에게 아기를 받아달라고 외치게 됐습니다.

“내가 생각할 수 있는 것은 아이를 살려야 한다는 생각 뿐이었다.”

사람들이 사다리를 갖다줘 마뇨니를 비롯한 아파트 주민들이 내려와 목숨을 구하고 딸 멜로쿨레를 안은 뒤 20분쯤 흘렀을 때에야 소방차가 도착했습니다.

이 사태의 근본적 원인은 32%가 넘는 높은 실업률과 극심한 빈부격차로 인한 빈곤층의 절망감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실제로 남아공 최대 흑인 밀집지인 소웨토를 비롯해 최대도시인 요하네스버그 근교의 알렉산드라 등 흑인 타운십 여러 곳에서 쇼핑몰과 상가를 겨냥한 약탈이 횡행했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