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진료를 위해 소년의 엑스레이를 찍었던 의사가 사진을 보고 깜짝 놀란 이유

베네수엘라 카비마스라는 곳에 살고 있는 이 소년은 최근 구토, 고열 등의 증상을 보이며 순회의료센터를 찾아갔습니다.

충수염을 의심한 의사는 엑스레이를 찍어보자고 했는데요. 소년은 아버지와 함께 엑스레이를 촬영하러 갔습니다.

엑스레이 필름에 이상한 형상이 있는 것을 발견한 건 소년과 함께 필름을 받으려 기다리던 아버지였습니다.

받은 필름을 한참이나 뚫어지게 보던 아버지는 “성인의 얼굴이 있다.”고 외쳤는데요.

소년의 엑스레이 필름에는 베네수엘라판 슈바이처인 ‘호세 그레고리오 에르난데스’의 얼굴이 찍혀 있었습니다.

대기실에 있던 10여 명도 필름을 보고는 “호세 그레고리오 에르난데스의 얼굴이 맞다.”며 소스라치게 놀랐는데요.

소년의 아버지는 “어머니가 성인 호세 그레고리오 에르난데스에 대해 깊은 존경을 갖고 있다.”면서 “고통받는 손자를 위해 어머니가 호세 그레고리오 에르난데스에게 기도를 한 뒤 이런 기적이 일어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소년의 가족들은 “엑스레이 필름을 갖고 성당을 찾아가 기이한 현상에 대한 신학적 설명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의사면서 평생 가난한 사람들을 돕던 호세 그레고리오 에르난데스는 1919년 사망했습니다.

20세기 초 스페인독감이 창궐했을 때 가난한 이들을 치료했던 베네수엘라 의사인 호세 그레고리오 에르난데스. 베네수엘라 국민은 그를 성인으로 추앙하고 있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