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3살 청년이 ‘장난감 레고’로 의수를 만들어 사용하는 이유

데이비드 아길라(23)는 선천성 희귀질환인 폴란드 증후군 환자로, 오른쪽 팔이 없는 채로 태어났습니다.

폴란드 증후군은 한쪽 가슴에 근육이 발달하지 않아 팔 등이 자라지 않는 질환을 겪는데요.

이 때문에 그는 학교에선 친구들에게 늘 괴롭힘을 당했습니다.

“이렇게 태어난 건 네 잘못이 아니라 엄마 잘못”이라고 악담을 하거나, 아길라에겐 없는 오른손으로 공을 잡아보라고 시키는 식이였습니다.

아길라는 “지금이라면 신경도 안 쓸 어처구니없는 말이지만, 그땐 그런 말들이 너무 힘들었다”고 말했는데요.

외톨이였던 그에게 유일한 친구는 레고였습니다. 부모님은 아길라의 손 근육 발달을 돕도록 그가 5살 때 처음 레고를 선물했는데요.

아길라는 레고로 비행기와 자동차, 기타 등을 만들면서 외로움을 달랬습니다.

인터넷에서 복잡한 작품을 만드는 레고 관련 영상을 찾아보며 계속해서 작품을 만들었고 9살 때 처음으로 팔을 안에 넣을 수 있는 간단한 상자 모양의 의수를 만들었습니다.

그가 다시 레고를 만지기 시작한 건 17살 때 였는데요. 그는 손가락과 모터, 압력 센서가 있는 의수를 만들었습니다.

마블 코믹스의 슈퍼히어로 아이언맨의 수트 MK를 본떠 작품 이름도 MK-1으로 붙였습니다.

이후 수차례 새로운 버전을 거쳐 제작한 최신 모델 MK-V는 팔 센서에 모터로 명령을 주고받는 제어 장치가 있고, 근육처럼 수축하는 케이블을 장착했는데요.

벽에 충돌하는 실험에선 벽이 손상될 정도로 튼튼했습니다.

레고가 지난 2019년 9월 소개한 아길라의 의수 영상은 유튜브에서 조회 수 1000만 뷰를 넘기며 화제를 모았습니다.

의수가 너무 비싸서 살 수 없었던 소년 아길라는 단돈 2만원으로 자신의 오른 팔을 만든 것이였는데요.

많은 사람들의 그의 소식을 듣고는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최근에 아길라에게 가장 보람 있었던 순간이 있었는데요. 그것은 바로 단지증을 앓고 있는 8살 소년에게 의수를 만들어줬을 때입니다.

그는 소년의 부모님에게서 연락을 받고 단돈 15유로(약 2만원)로 의수 2개를 만들어 줬는데요.

그가 만든 의수를 착용한 소년이 환하게 웃었을 때 느낀 보람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의수를 만드는 것은 개인마다 형태가 다르기 때문에 디자인 설계에 적잖은 시간이 소요되는데요.

아길라는 “왕따 같은 삶의 고통이나, 의수 구입 비용으로 최대 1억원을 지불해야 할 수도 있다는 사실은 인정하고 싶지 않다”며 “이번 책은 레고를 통해 내 상황을 극복한 게 아니라, 내가 매일 학교에서 당한 괴롭힘을 극복한 방법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