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장기기증으로 5명을 살리고 떠난 ‘6살 소녀’가 죽기 전 엄마에게 건넨 마지막 한마디

여섯 살의 젊은 나이에 많은 이들에게 새로운 생명을 준 소녀의 이야기가 많은 이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습니다.

뇌종양이 있는 6세 소녀가 장기기증으로 많은 사람을 구하고 숨진 사연인데요.

중국 푸저우에 살던 ‘린 누오옌’은 예쁜 외모와 밝은 성격으로 가족은 물론 주변 사람들로부터도 많은 사랑을 받으며 자랐습니다.

2년 전 환한 미소와 끼로 가족에게 기쁨을 주던 누오옌에게 갑자기 불행이 찾아왔는데요.

두통이 심해 찾은 병원에서 소아 뇌종양 진단을 받은 것이였습니다. 누오옌의 부모는 딸에게 갑작스러운 불행이 찾아온 것에 깊은 슬픔을 느꼈지만 희망을 버리지 않았는데요.

그러나 안타깝게도 누오옌의 상태는 가족의 희망과는 달리 더욱 더 악화되고 있었습니다. 어린 소녀도 자신의 죽음에 대해 예감하는 듯했는데요.

그러던 어느날 누오옌이 인공호흡기를 달고 고생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엄마, 나는 천사가 되고 싶어요. “제가 천사가 되면 엄마, 아빠, 언니가 하늘에 보일테니까요”라고 말했는데요.

그런 누오옌을 보며 소녀의 부모는 웃으며 딸을 쓰다듬어주는 것 밖에 할 수 있는게 없었습니다.

누오옌이 천사가 되고 싶다고 말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지난달 28일 누오옌은 호흡을 멈추고 뇌사 상태에 빠졌습니다.

부모님은 누오옌이 돌아가기 전 천사가 되고 싶다는 간절한 소망을 이뤄주기 위해 아파하고 있는 어린 아이들을 위하여 장기를 기증하기로 결정했는데요.

소녀의 부모도 쉬운 결정은 아니였습니다.

누오옌의 어머니와 아버지는 장기를 적출하기 전 어린 딸의 몸을 만지고 눈물을 흘리며 이별을 고했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누오옌은 죽어가는 다른 아이들에게 새로운 생명을 주기 위해 수술실로 향했습니다.

수술실 의료진은 짧은 인생 끝에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지만 많은 이를 구하고 천사가 된 누오옌에게 묵념했습니다.

누오옌의 간, 신장, 각막은 각각 5명에게 기증됐는데요.

누오옌의 어머니는 “누오옌은 우리 곁에 없지만 장기 기증을 통해 누오옌은 아직 세계 어딘가에 있다고 느낄 것”이라며 딸을 그리워했습니다.

예쁜 외모와 밝은 성격은 물론, 마음씨까지 착했던 ‘누오옌’ 하늘에서는 아프지 않고 마음껏 뛰어놀았으면 좋겠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