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베컴 닮고 싶어서 ‘4천만원’ 들여 성형한 남자의 충격적인 변화

베컴을 닮으려 수술을 감행한 남성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과거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축구선수 데이비드 베컴을 닮고 싶어 성형을 한 남자 잭 존슨(22)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영국 노팅엄셔주 이스트우드에 거주중인 잭은 어린 시절부터 베컴을 동경했습니다. 잭은 무려 3만3천 파운드(약 3천9백만 원)을 들여 얼굴 전체를 베컴과 똑같이 뜯어고쳤습니다.

그러나 결과물은 전혀 만족스럽지 못했습니다. 베컴과 닮지 않은 얼굴이 되어버린 것이었는데요.

잭은 2016년 영국 방송 ‘This Morning’에 출연해 성형 이후의 얼굴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그는 “데이비드 베컴을 좋아해 베컴처럼 되고 싶었다”며 “돈은 아깝지 않다. 유명해지고 싶다”고 속마음을 드러냈습니다.

잭은 2017년 다시 성형을 감행했습니다. 그는 베컴을 닮기 위해 집 보증금을 빼 얼굴 성형과 시술에 매진했는데요.

집에서는 쫓겨났으며 친척 집과 친구 집을 전전하는 신세가 됐습니다. 하지만 잭이 원하는 ‘베컴 얼굴’은 가지지 못했습니다.

그러던 잭의 마음 속에서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잭은 “데이비드 베컴이 나이를 먹고 있다”며 “이제 그의 부인인 빅토리아 베컴이 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빅토리아 베컴이 되기 위해 수술 비용 1만8천 파운드(약 2천7백만 원)을 기꺼이 투자할 것이라고 선언했습니다.

잭은 “빅토리아가 되기 위해 성전환 수술을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는데요. 성형 후에는 그녀와 쌍둥이처럼 되어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8살 때 미국 방송에서 트랜스젠더 여성을 보며 나도 언젠가 수술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성전환 수술이 성공하면 이름도 빅토리아로 바꿀 생각이라고 전했습니다.

현재 잭은 무직이며 5명의 ‘슈가 대디'(돈을 주는 중년 남자)들에게 성형 비용과 명품 의류 비용을 지원받는 중입니다.

몇몇 친구들은 잭과 인연을 끊었으며, 그의 가족들은 “잭이 행복하면 괜찮다”고 응원하는 중이라고 합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