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딸과 한참을 쳐다봤다”… 400년 전 부잣집 소년의 초상화를 보고 부녀가 경악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

400년 전 그려진 초상화 속 소년의 신발에서 미국의 스포츠 용품 브랜드 나이키 로고와 유사한 문양이 발견돼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2일(현지시간) 지금으로부터 400년전 그려진 초상화속 8세 소년이 신고 있는 신발에 나이키 로고가 선명하게 새겨진 것이 발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 작품은 런던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것으로 17세기 네덜란드 화가 페르디난트 폴이 1652년 그린 것입니다. 작품명은 ‘소년의 초상’입니다.

그림을 보면 소년은 그림 가운데 서 있으며 왼쪽에는 레몬이 올려진 접시가 놓여 있는 빨간색 테이블이 있습니다.

또 소년은 왼손으로 테이블에 있는 컵을 잡고 있습니다. 의상을 보면 귀족 자제 였던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그림 속 주인공은 부유한 와인 상인의 아들 프레데릭 슬루스켄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런데 이 소년이 신고 있는 검은색 신발에 그려진 로고는 현재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의 로고와 흡사합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시간 여행자’가 아니냐는 의견을 내기도 했습니다. 나이키는 1964년 1월 미국 오리건에 설립됐기 때문입니다.

딸과 함께 이 그림을 봤다는 관람객 피오나 포스키트는 “신발에서 나이키 로고를 보고 딸과 ‘시간 여행자가 있다는 증거’에 대해 한참동안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 그림이 관람객들의 인기를 얻게 돼 기쁘다”며 “네티즌들도 400년 전 신발이라고 믿을 수 없을 만큼 디자인이 현대적이라고 평가했다”고 말했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