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귀가 아프다며 매일 칭얼대던 ‘4살 여자아이’의 귀에서 의사가 발견한 충격적인 정체

인도 마디아프라데시주 다르에 사는 라디카 만드로이(4)가 왼쪽 귀가 가렵다고 부모에게 호소했습니다. 아이는 귀가 아팠는지 울기까지 했는데요.

라디카의 부모는 딸이 과잉반응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단지 귀가 가려울 뿐인데 울어버리니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라디카의 고통은 더욱 심해졌고 귀가 찢어질 것같이 아프다는 딸의 말에 결국 라디카의 부모는 지난 8일 아이를 병원에 데려갔는데, 전혀 생각지도 못한 진단이 내려졌습니다.

정밀검사를 한 의사는 라디카의 귀에 파리유충 수십마리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벌레가 움직이면서 라디카에게 큰 고통을 안겨주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의사는 빨리 빼내지 않으면 벌레가 뇌까지 파고들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라디카의 귀에 알을 낳은 건 검정뺨금파리로 알려졌습니다.

이비인후과 전문의 쿠마르 문드라 박사는 “귀에 파리유충이 그렇게 많은 건 처음 봤다”며 “80마리나 나올 줄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조금만 늦었다면 깨어난 벌레가 뇌로 파고들 수도 있었다”며 “아이가 위험할뻔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라디카는 90분씩 두 차례에 걸쳐 치료받았는데요. 처음에는 벌레 70마리를 빼냈으며, 두 번째 치료에서는 남은 벌레 10마리를 제거했습니다.

문드라 박사는 “아이를 더 지켜봐야 한다”며 “다행히 남은 벌레는 없지만 상황이 나빠질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피부와 뼈 일부가 손상돼 섣불리 병이 나았다고 볼 수 없다는 게 그의 설명입니다.

라디카는 최소 일주일은 병원에 있어야 하는데요.

문드라 박사는 라디카 집의 비위생적인 환경을 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이의 귀에서 나오는 진물을 대수롭지 않게 넘기지 말라”며 “재빠른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