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바나나 먹다 죽을 뻔”… 바나나 속에 들어있던 딱딱한 ‘이물질’ 충격적인 정체에 모두 경악

바나나가 익어가는 과정에서 내부가 딱딱하게 굳어지는 현상이 발견돼 소비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이같은 바나나를 제대로 씹지 않은 채 삼켰다가 목에 걸려 생명에 위협을 느꼈다는 한 소비자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경남에 사는 40대 A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9시 30분께 한 편의점에서 바나나를 구입해 먹던 중 갑자기 딱딱한 이물질이 목에 걸려 숨을 정상적으로 쉴 수 없었습니다.

A씨는 허리를 구부려 헛기침과 구토 끝에 간신히 목에 걸린 이물질을 뱉어냈습니다. 그는 “죽는구나”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스쳤다고 당시 아찔했던 상황을 전했습니다.

뱉어낸 이물질을 만져본 A씨는 “웬만큼 힘을 줘도 부러지지 않을 정도로 강했다”며 “길이 3cm, 넓이 1cm로 감의 씨앗보다 컸다”고 말했습니다.

이로인해 목에 상처와 염증이 생겨 사흘간 통원 치료까지 받은 A씨는 바나나를 수입해 판매한 업체에 이물질 발생 경위에 대해 질문했습니다.

해당 업체는 국내 바나나 유통 시장의 26%를 점유하고 있습니다.

해당 업체 관계자는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우리가 판매하는 바나나는 씨가 없는 품종이어서 (이물질이) 씨앗은 아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사내 품질팀에서 분석해보니 바나나를 상온에 보관하면 노랗게 익어가는데 그 과정에서 바나나가 마른 결과로 판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고객에게 치료비를 모두 보상해주었다”고 부연했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