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근 많이 단속 된다고..” 모르면 과태료 계속 낼 수 밖에 없는 바뀐 분리수거 배출 방법

쓰레기 문제가 갈수록 심해지면서 분리수거 제도가 최근에 바뀌었었죠.

기준이 많이 강화되면서 바뀐 분리수거 헷갈리시는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시행된 지 한참 지났는데 아직도 많은 사람이 헷갈리는 분리배출 물품이 있다고 하는데요.

많이 헷갈리는 분리수거 물품에 대해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의외인 분리배출 물품

📌 비닐 쓰레기

비닐 쓰레기를 의외로 일반 쓰레기로 많이 버리시곤 합니다. 사실 비닐인 과자봉지, 검은 봉투 등은 잘 펴서 씻어서 버려줘야 하는데요.

비닐은 재활용 과정이 분쇄 후 세척이기 때문에 분쇄가 잘 이루어지려면 분리수거 하실 때 잘 펴줘야 합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과자 봉투를 접어서 버리는 행동은 자제해주셔야겠습니다.

📌 영수증/ 전단지

밖에서 받은 영수증과 전단지를 종이라서 폐지에 버리셨었나요?

그러셨다면 이제는 일반 쓰레기로 버려주셔야 하는데요.

영수증의 경우 혼합재질로 만드는데, 염료와 유기산 등의 특수 약품처리로 인해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

전단지의 경우도 잉크가 많이 들어가 제거하는 비용이 더 들기에 재활용이 안 됩니다.

📌 칫솔

칫솔은 일반 플라스틱으로 배출하면 될 것 같지만 사실 칫솔은 여러 재질이 섞인 혼합 플라스틱인데요.

솔 부분뿐만 아니라 몸통 전체가 그렇습니다. 따라서 분리배출 해도 재활용이 되지 않습니다.

📌 종이컵

종이컵은 종이컵만 모으면 재활용이 되지만 다른 종이와 같이 버리면 재활용이 안 되는데요.

왜냐하면, 종이컵의 안쪽이 폴리에틸렌 성분으로 코팅되어 그렇습니다.

그래도 종이컵끼리 같이 모아서 버리면 휴지심 등으로 재활용이 된다고 하니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