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과일,채소 씻을 때 베이킹소다 사용하지 마세요” 대부분이 잘못 알고 있는 과일,채소 세척 방법

과일이나 채소는 다른 식재료와 다르게 익히지 않고 먹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래서 과일을 먹을 때 잘 씻어서 먹는게 중요합니다.

하지만 요즘에는 과일을 잘 자라게 하기 위해 각종 농약을 많이 뿌려 표면 세척을 더 잘 해주셔야 하는데요,

대부분의 분들이 베이킹소다나 식초로 세척 하시는데 이것은 잘못된 방법입니다.

어떤 방법이 맞는 방법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잔류농약 제거 방법

과일과 채소를 씻을 때 물로 세척을 하시는데요. 하지만 효과는 얼마나 있을까요?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런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흐르는 물로 씻을 때와 세제를 써서 씻을 때 식초를 푼 물에 씻을 때 세척 횟수에 따른 농약 제거율이 얼마나 되는지 실험을 진행하였는데요.

실험 결과 우리의 예상과는 달리 어떤 방식으로 씻는지는 잔류 농약 제거율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고 그보다 세척 횟수에 더 많은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더 깨끗하게 씻으려고 사용한 식초나 소금이 오히려 과일의 영양소를 파괴할 수도 있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기본적으로 농산물을 재배하는 동안 농약을 살포하게 되면 이 농약들은 대부분 잎이나 줄기 과일의 표면에 부착되게 됩니다.

이런 농약들은 사용 횟수나 수확 전 살포 가능 일수, 사용 방법 등의 안전 기준이 설정되어 관리되고 있는데요.

즉 수확하는 수확물 중 농약의 잔류량은 허용 기준치를 넘지 않도록 농작물별로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습니다.

이런 잔류 농약들은 대부분 물로 씻으면 제거되고 일부 남아있는 것도 가열 시 열에 의해 농약 성분이 분해되어 쉽게 제거되게 됩니다.

다만 생으로 먹는 과일의 경우 바로 흐르는 물에 씻기보다 물에 담가둔 상태로 손으로 저으며 씻어준 뒤 흐르는 물에 씻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이렇게 손으로 저으며 씻는 담금물 세척은 과일이나 채소가 물과 접촉하는 빈도와 시간이 길어지게 되기 때문에 특히 잔류 농약 세척 효과가 좋습니다.

그렇다고 5분 이상 물에 두는 것은 피하시는 것이 좋은데요.

이는 과일에 많이 들어있는 비타민c와 같은 수용성 비타민이 사라지게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잔털이나 주름이 많은 깻잎이나 상추, 양배추, 양상추의 경우 농약이 잔류하기 쉽기 때문에 다른 채소보다 충분히 씻는 게 좋습니다.

깻잎이나 상추의 경우에는 물에 5분 정도 담갔다가 30초 정도 흐르는 물에 씻으면 잔류 농약이 대부분 제거되게 됩니다.

양배추나 양상추처럼 덩어리로 뭉쳐 있는 잎채소의 경우 겉에 묻어있는 농약과 이물질을 없애기 위해 가장 겉에 있는 입 부세장을 떼어내고 씻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사과나 고추의 경우 껍질째 드시는 분들이 많죠.

사과나 고추는 깨끗한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씻는 게 가장 좋은데요.

만약 겉에 기름기가 있는 오염물질이 묻어있다면 베이킹 소다를 녹인 물이나 쌀뜨물을 이용해서 제거해 주시면 됩니다.

사과에 움푹 들어간 꼭지 부분의 경우 농약이나 유해 물질이 남아있을 가능성이 높은 부위이기 때문에 되도록 이 부분은 드시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대파나 쪽파는 땅에 꽂혀 있는 뿌리 부분에 농약이 많이 묻어 있을 거라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실제로 뿌리보다 잎에 농약이 남아 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팔을 씻을 때는 씻은 잎과

겉장 하나 정도를 떼어내 버리고 뿌리 조금 부드러운 솔로 흙을 털어낸 후 흐르는 물에 씻어주시면 됩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